바로가기 메뉴


a

:정보센터: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판 목록
화순군, 친환경농업 유기농으로 전환 추진
작성일 2018.08.03 조회수 424
파일첨부

화순군, 친환경농업 유기농으로 전환 추진



화순군(군수 구충곤)은 2018년 친환경 농산물 생산을 장려하기 위해 친환경 1358ha를 협약하고 친환경재배를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이중 유기농 135ha, 무농약에서 유기농으로 상향을 위한 유기전환 1045ha로 친환경인증 중 87%가 유기농으로 전환추진중이다.


이는 2017년 전체인증면적 1297ha, 유기 78ha, 전환기 160ha, 무농약 1,059ha로 유기농 추진 18%였던 것에 비하면 혁신적이라 할 수 있다.


화순군은 벼 중심 친환경인증에서 과수, 채소 등으로 다양화하기 위해 친환경 농업단지조성 사업비를 과수는 ㎡당 유기농 130원, 전환기 110원, 무농약 90원, 채소는 ㎡당 유기농 110원, 전환기 90원, 무농약 80원, 벼 등 기타 작목은 ㎡당 유기농 100원 전환기 80원, 무농약 70원을 차등 지원한다.


친환경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5인이상 단지로 집단화하는 경우 ㎡당 벼단지 유기농 120원, 전환기 100원 무농약 70원을 지원한다.


또한 2018년부터 군비로 생산장려금을 수립 과수농가에 ㎡당 50원을 추가지원할 계획이다.


유기농은 화학적인 농자재(화학농약, 비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농약 잔류가 전혀 없는 생물학적인 약제를 살포함과 동시에 토양을 살려 각종 미생물 및 천적에 의해 자연 방제 및 치유토록 하는 재배로 미세먼지 및 대기오염으로 병들어가는 사람을 살리는 귀중한 자원이다.


 화순군에는 대표적인 유기농 과수로는 복숭아, 블루베리를 꼽을수 있다.


전라남도 블루베리생산자협회가 화순군에 위치하고 있으며, 블루베리 생과에서 와인까지 다양화를 위해 확대 추진 중이며, 유기농 복숭아는 단일농장으로 전남에서 유일하게 재배되고 있다.


초생재배를 기본으로 호밀, 청보리, 크로바, 헤어리베치, 귀리 등을 혼합해 9월말경 뿌리고, 폐화석과 발효퇴비로 산도를 조정하며, 땅에서 10~15cm정도 남기로 예취작업을 실시 천적 및 미생물의 생활공간을 마련함과 동시에 1주당 2kg정도의 게르마늄을 살포해 토양건강을 살리고 있다.


한방영양제로 당귀, 계피, 감초, 마늘, 생강을 혼합하고 각종 풀을 이용해 만든 액비를 토착미생물이 자가 배양 되도록 점적관수하고 참숯, 광어액비, 한방영양제등을 활용, 작물에 영양분을 공급하고 있다.


해충포획기, 페르몬트랩 설치, 석회, 제충국살포, 황토유황, 천연유화제, 마삭줄, 커피 등을 살포 해충을 방제하고, 백두홍 천연자재를 기피제로 사용하며 봄에는 아카시아 꽃을 따서 당밀에 부어 발효, 쑥을 천일염에 염장 사용, 17곡을 불려 천일염에 끓여 미생물 배양, 유기약재 사용 등 다양한 방법을 이용해 화학적인 농약 및 비료를 사용하지 않는 유기농 재배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오는 16~18일까지 3일간 제17회 친환경유기농 무역박람회가 서울 COEX에서 개최되며, 화순군은 유기가공품인 불미나리인진쑥즙를 필두로 해외바이어 상담을 진행하고, 전남부스에 유기 생산품을 전시할 계획이다.


화순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친환경농가의 소득보전 및 자연을 살리고 농업을 유지 발전시키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친환경 지원을 통해 유기농재배가 농가의 고통이 되지 않고 웃음으로 바뀔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 프라임경제 http://www.newsprime.co.kr/news/article.html?no=425204

 

 

이전글 친환경 유기농 무역박람회 ′성황′…해외 수출기반 조성
다음글 웰니스 데이(Wellness Day), 건강한 삶을 위한 시작! ‘내추럴위크 2018’ 서울 코엑스에서 8월 개최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