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a

:정보센터: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판 목록
비농, 천연비료 '파워실리카' 생산체제 구축
작성일 2018.08.18 조회수 124
파일첨부

비농, 천연비료 '파워실리카' 생산체제 구축



토양 개선·뿌리혹선충 84%까지 방제 효과 탁월


주식회사 비농(대표이사 박병세)이 경기도 포천에 천연비료 ‘Power Silica’의 대량생산 체제를 갖추고 새롭게 출발했다. 비농은 이에앞서 지난 6월 20일 벤처기업 인증을 받았으며,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3일 동안 서울 강남구 서울COEX 홀 A(1층)에서 열리는 제17회 친환경유기농무역박람회2018에 참가한다. 부스위치는 F126이다.


회사측은 ‘파워 실리카’가 규산념 백토(규산광산)를 주 원료로 수 년에 걸친 연구와 시험을 거쳐 개발됐으며, 2017년 농촌진흥청으로부터 토양의 개선과 뿌리혹선충 및 바이러스를 제거하는데 매우 우수하다는 시험결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파워실리카가 토양에 산소공급을 원활히 하여 토지엉김을 방지함으로써 뿌리썩음 등을 해결할 수 있다는 것. 또 작물의 뿌리에 기생하는 뿌리혹선충은 양분의 이동통로를 막아 농작물의 수확량에 큰 피해를 입히는 악성 병충해지만, 농촌진흥청 산하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이 지난 2017년 복합비료 파워실리카를 활용해 뿌리혹선충 밀도 억제효과를 시험한 결과 시설 참외에서 파워실리카를 정식전 처리하고 토양 내 뿌리혹선충 유충에 대한 정식 후 방제 효과는 30일째 82.4%, 60일째 84.8%, 90일째 72%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회사측은 파워실리카가 식물이나 인체에 피해가 전혀 없기 때문에 농작물의 파종에서 수확까지 사용할 수 있으며, 뿌리혹선충과 바이러스의 유일한 해법이라고 설명했다.



출처 : 전북일보 http://www.jjan.kr/news/articleView.html?idxno=2014468

 

이전글 경남도, ‘친환경 유기농 무역박람회’ 참가
다음글 전북도, 전국에 ‘안전·안심 친환경농산물 이미지’ 홍보 박차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