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a

:정보센터: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판 목록
“부적합 유기농자재 2021년 2% 이하로” 농관원 올해 업무방향
작성일 2018.03.05 조회수 937
파일첨부

“부적합 유기농자재 2021년 2% 이하로” 농관원 올해 업무방향


승인 2018.02.20 17:11
신문 2987호(2018.02.23) 7면



올해 부정·불량 유기농업자재 유통방지와 효율적 사후관리 체계를 위해 농산물품질관리원에서는 시판품을, 공시기관은 사업자의 생산 및 유통과정에 중점을 두고 품질 조사가 이뤄지게 된다. 이를 통해 현재 3%대에 머물고 있는 부적합제품 비율을 2021년까지 2%이하까지 낮춘다는 계획이다. 올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의 유기농업자재 업무 방향에 대해 알아본다.


지난해까지 공시제품 1563개


▲유기농업자재 공시(품질인증)증가세 둔화=2017년까지 공시(품질인증 포함)제품은 1563개로, 2016년 1493개보다 70개 제품이 더 늘어났다. 2011년까지는 급증했다가 2012년 이후 증가세가 둔화되는 추세가 지난해에도 그대로 재연된 것이다. 1563개 공시 제품 중 토양·작물용 자재는 1081개로, 이중 45%에 달하는 488제품이 비료로 등록됐다. 여기에 병해충관리 자재는 482개로, 3%인 17개 제품이 농약으로 등록됐다. 공시 등 사업자는 2017년 기준 629개 업체로, 이중 41.8%인 263개업체가 농약 또는 비료생산업체로 나타났다.


사후관리 강화…시판품 중점 조사


▲유기농업자재 품질관리 내실화=품질관리 내실화와 사후관리 강화차원에서 농관원은 시판품을 중점적으로 조사하는 한편 공시기관은 사업자 생산·유통조사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역할분담을 통해 사후관리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함이다. 이를 통해 공시제품 수가 2012년까지 2000건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부적합 제품비율을 2.0%이하까지 낮춘다는 목표다.
이에 공시사업자 사업장에 대해 공시 유효기관 3년 이내 2회 이상 정기조사를 한다. 또 최근 3년간 공시취소 등 부적합 제품 생산 공시사업자를 대상으로 수시조사도 이뤄진다.


시판품 조사는 4000여 판매장에 대해 연 1회 이상 정기조사, 온라인 매체 등을 통한 과장, 혼동우려 광고 등에 대해서도 수시조사도 각각 이뤄진다.


강석현 농관원 인증관리팀 주무관은 “올해 공시기관과 효율적 사후관리체계 마련을 통한 부정불량자재 유통방지로 친환경농산물 생산자 및 소비자의 신뢰 향상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문기 친환경농축수산유통정보센터장 jungmk@agrinet.co.kr

 

 

 

출처 : 한국농어민신문 http://www.agrinet.co.kr/news/articleView.html?idxno=159461

 

이전글 2018년 美 유기농산물의 주요 키워드는?
다음글 [짜오! 베트남] 쌀국수의 나라로만 생각하면 오산... 하이테크 유기농 과일ㆍ채소가 뜬다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