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a

:정보센터: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판 목록
충북 유기농·무농약 인증 증가율 전국 최고
작성일 2017.02.27 조회수 7580
파일첨부

충북 유기농·무농약 인증 증가율 전국 최고

【청주=뉴시스】이병찬 기자 = 충북의 친환경농산물 인증 면적과 친환경 농법 실천 농가 수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충북도와 농산물품질관리원에 따르면 2015~2016년 충북 친환경농산물 인증 면적 증가율은 18.3%를 기록했다. 이는 증가율 2~5위에 오른 전남 9.5%, 경기 5.9% 경남 5.1%, 전북 3.8%보다 월등히 높은 것이다.

같은 기간 친환경농산물 인증 면적은 3049㏊에서 3607㏊로 558㏊ 늘었다. 농가 수 역시 3244농가에서 4018농가로 774농가 증가했다.

유기농산물 인증 면적은 891㏊(854농가)에서 922㏊(900농가)로, 무농약 농산물 인증 면적은 2158㏊(2390농가)에서 2685㏊(3118농가)로 각각 늘었다.

충북 지역 친환경농산물 인증 면적이 증가한 것은 2013년 이후 3년 만이다. 도의 다양한 친환경농업 육성정책 추진이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청주시의 친환경농산물 인증 면적이 922㏊로 도내 27.5%를 차지했으며 진천군(489㏊)과 충주시(439㏊)가 그 뒤를 잇고 있다.

각각 40㏊와 140㏊에 그친 증평군과 음성군이 도내 시군 중 친환경농산물 인증 면적이 가장 작았다.

유기농 특화도를 선언한 도는 그동안 괴산유기농엑스포 개최, 유기농 생산기반 조성, 유기농 인증 강화를 통한 소비자 신뢰도 제고, 유기농 관련 기관 단체 협력체계 구축 등 다양한 유기농 육성 정책을 추진했다.

친환경 농업지구 67곳을 조성해 영농 자재와 재배 기술을 지원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유기농 무농약 재배농가 환경보전비를 지원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도 윤충노 농정국장은 "도가 적극적인 친환경농업 육성 정책 추진에 힘입어 친환경농업을 실천하려는 농가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유기농 철학 가치 확산과 인증 면적 확대를 위해 더 노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bclee@newsis.com
    link->http://www.newsis.com/view/?id=NISX20170227_0014730980&cID=10806&pID=10800
이전글 한국유기농업협회, ‘홍콩 로하스박람회 2017’에서 한국 유기농 알려
다음글 '보성녹차' 재배면적 모두 유기농 인증 추진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