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a

:정보센터: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판 목록
유기농 산업 클러스터 중단 /충북도, 단위사업으로 대체
작성일 2017.01.10 조회수 7653
파일첨부

[충청일보 이정규기자] 충북도가 올해 현안 사업 중 하나인 유기농 산업 클러스터 사업을 중단키로 했다.

대신 괴산군에 유기농 관련 사업을 집중시켜 유기농 산업 육성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9일 충북도에 따르면 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인 유기농 산업 클러스터 사업을 재검토한 결과 단위 사업으로도 목표를 채울 수 있다고 판단, 더이상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물론 지난해 10월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됐던 타당성 조사가 늦어지면서 긍정적인 답이 나올지에 대한 장담을 못 하게 된 것도 이유 중 하나로 보여진다.

그러나 충북도는 당초 사업 계획 내용이 단위 사업으로도 동일한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거쳐 이 같은 결정을 하기에 이르렀다.

유기농 산업 클러스터는 올해부터 오는 2024년까지 괴산군 괴산읍 대제산업단지 내 2만㎡(연면적 9762㎡) 규모의 유기농 산업 지원 및 연구 종합 시스템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산업단지에는 유기농 산업 클러스터 지원센터와 연구센터, 공동기기센터가 들어선다.

도는 지난 2014년 12월 농식품부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했고 기획재정부는 지난 2015년 4월 이 사업을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으로 선정했다.

KDI(한국개발연구원)는 2015년 5월부터 예비타당성 조사를 시작, 지난해 10월 결과가 나올 예정이었지만 아직까지 결론을 얻지 못한 상태다.

유기농 산업 클러스터 사업이 주목 받은 이유는 유기농 산업의 생산·가공·유통·체험을 유기적으로 연계, 6차 산업 활성화를 이루는 데 클러스터가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됐기 때문이다.

유기농 시장을 선점한다는 측면에서도 △유기가공식품 수출 확대로 이어진다는 점 △주요국과 FTA가 체결돼 있는 점 △FTA 내용에 유기가공식품 동등성 협약이 들어있다는 점 등이 매력으로 작용했다.

도가 클러스터 사업을 중단함에 따라 유기농 산업은 중부권 6개 산업단지와의 연계에서 괴산군으로 집중하게 됐다.

 

 

기사출처: http://www.ccdaily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905795

이전글 농업서 산업으로 '유기농' 활로 연다
다음글 흙애서, 자체 유통과정 통해 일반·유기농·무농약 현미 선봬
      
a